fn투어배너

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2020년까지 전국 재난안전망 구축 재난현장의 정보를 신속히 전파하고 일원화된 지휘체계를 지원하는 전국 단일 재난통신망(PS-LTE)이 구축되고 국민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행정안전부가 소관부처에 안전기준 개선을 권고한다.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23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재난·재해 대응 분야에 대한 '2018년 정부업무보고'에서 '사람 중심, 생명 존중의 안전 대한민국 실현'을 목표로 현장에서 작동하는 재난대응 체계 확립,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중점과제로 보고했다. 행안부는 재난대응체계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재난대응 분야 4대 개선과제로 △재난상황 공유·전파체계 개선 △현장 중심의 실전형 교육·훈련 강화 △현장 수습·복구 지원체계 개선 △재난대응 인프라 확충을 집중 추진한다.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이 허비되지 않도록 재난 초기 현장 상황의 신속한 공유·전파체계 구축 및 긴급신고전화(112·119) 통합운영체계 개선으로 전달시간을 대폭 감축한다. 또 전국 단일 재난통신망(PS-LTE)구축, 긴급재난문자 송출기준 개선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소방 등 일선현장 지휘관 역량교육·평가제 도입과 구조기관 통합지휘 훈련, 안전한국훈련 국민참여 확대 등 안전교육·훈련도 현장중심의 실전형으로 대대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장 수습·복구지원체계도 자원봉사 현장운용센터 설치, 이재민 구호소 설치기준 개선 등 피해자 중심으로 개선하고 재난현장 '중앙수습지원단'의 체계적 구성·운영, 재난유형별 중앙-지방-관계기관 간 정책협의체 상설·운영 등 범정부 협업지원체계도 강화한다. 재난발생 시 현장에서 자원공동활용이 가능토록 GIS기반의 '재난자원공동활용'시스템 구축, 대응 매뉴얼의 현장 작동성 제고, AR·VR, 무인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대응체계 등 인프라도 확충해 나간다. 행안부는 중앙 부처나 자치단체에 불합리한 기준 개정을 요구할 수 있는 '안전기준 개선 이행 요구제도'를 도입하고 중대 사고 유발행위 제재·처벌

F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