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내우외환 한국경제 '3% 성장' 흔들 한국 경제가 '내우외환' 상태에 놓이며 하반기 경기둔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안으로는 장기화된 고용부진이 민간소비 회복세를 제약하고, 밖으로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파고 속에 반도체에 의존한 외끌이 수출은 언제 꺾일지 위태로운 상태다. 1·4분기 깜짝 성장세를 지지했던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도 정부 규제, 제조업 경기둔화 등 지속 성장을 장담하기 어렵다. 하반기 전망 역시 암울하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하반기 경제성장률을 2.6%에서 2.5%로 하향 조정했고 산업연구원은 3.0%를 유지했지만 반도체 수출 증가세 둔화를 예상했다. 정부가 예상하는 올해 3.0% 경제성장률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정부는 적극적 재정확대로 3% 성장률 방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25일 통계청과 한국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 1·4분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보다 1.0% 증가했다. 지난해 4·4분기 -0.2% 성장에서 큰 폭의 반등에 성공했다. 부진했던 민간소비는 최근 살아나는 움직임을 보였다. 1·4분기 민간소비는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다. 이 같은 민간소비 증가세에도 성장기여도는 지난해 4·4분기 0.5%포인트에서 올해 1·4분기 0.3%포인트로 떨어졌다. 예상보다 고용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소비개선세를 강하게 옥죄고 있는 것이다. 지난 1~5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월평균 14만9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37만2000명)과 비교해 반토막 이상이 난 것이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1~5월 월평균 17만2000명 감소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5월 실업률은 4.0%로, 2000년 이후 5월 기준 18년 만에 가장 높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의 감소 등도 내수경기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 1·4분기 성장세를 이끌었던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둔화가 예상된다. 1·4분기 설비투자와 건설투자의 성장기여도는 각각 0.5%포인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