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판서비스

가로160 세로 604배너

中 우한 내 교민 철수 위한 전세기 이르면 30일 뜬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있는 우리 교민 철수를 위해 이르면 오는 30일 전세기를 띄울 예정이다. 27일 우한주재 주한총영사관은 홈페이이지를 통해 이날 오후 11시 55분까지 전세기 탑승 신청을 이메일로 받는다고 공지했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 가족이라도 탑승이 제한되며, 체온 37.5도 이상의 발열과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도 탑승할 수 없다. 총영사관은 최종 탑승객 명단을 오는 28일 홈페이지와 한인회 위챗, 단체방 등에 공지할 예정이고 현재 30일이나 31일 전세기 투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과 협의에 따라 변동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총영사관은 최종 탑승지 명단 공지 이후 우한 시내 4곳을 집결지고 선정하고 톈허(天河)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영, 우리 교민을 귀국시킬 방침이다. 현재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 국민들은 유학생·자영업자·여행객 등 600여명이며 현재 이날까지 총영사관 수요조사에서 전세기 탑승 의사를 희망한 한국인은 500여명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세기 비용은 한국에 도착한 이후 지불될 예정이며 내달 28일까지 외교부 계좌로 송금하면 된다. 성인은 탑승권 구입비용으로 30만원, 만2∼11세 소아는 22만5000원, 만2세 미만 동반 유아는 3만원이다. 한국으로 귀국한 이후 전세기 탑승자들은 질병의 잠복기를 감안해 귀국한 당일부터 14일 동안 국가 지정 시설에서 임시 생활을 하게 된다. 한편 우한은 지난 23일부터 항공기와 기차가 차단돼 도시가 봉쇄된 상태다. 외교부도 지난 25일 우한 폐렴의 후베이성 전역으로 확산되고 심각한 상황을 고려해 우한시와 후베이성 전역의 여행경보를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스포트라이트

뉴스쿨

부시TV

패밀리사이트

  • fn이노에듀
  • fn투어
  • fn아이포커스
  • fnmice
  • 부산파이낸셜
  • fn파스
  • fn스타
  • Guidepost
  • 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