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선거결과 책임, 당대표 사퇴..개혁보수는 포기안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이 한 석도 차지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14일 유 대표는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헤아려 앞으로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어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혁보수의 가치를 살리기 위한 고민을 지속하겠단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면서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그럼에도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회견 후 적당히 타협 않겠다고 한 것은 한국당과의 통합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백지 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답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정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