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산업은 자주국방 토대”…盧대통령 T-50출고식 참석



노무현 대통령은 30일 오전 경남 사천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개최된 초음속 고등훈련기(T-50) 양산 1호기 출고 기념식에 참석,“공군력은 전쟁억제의 효과적인 수단일 뿐아니라 현대전의 핵심전력”이라면서 “앞으로 A-50 공격기가 개발되고 차세대 전투기 도입과 공중 조기통제기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우리 공군은 최신예 무기체계를 갖춘 첨단 과학군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치하했다.

노대통령은 또한 “방위산업은 자주국방의 토대이자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면서 “그 중에서도 항공산업은 전후방 파급효과가 크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미래의 시장 전망 또한 아주 밝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이번 T-50 생산은 우리 항공산업의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면서 “오는 2011년까지 1만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9억달러에 이르는 외화 절감이 기대되고 있고 세계 고등훈련기 시장의 25%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는 희망찬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대통령은 이와 함께 “사천은 항공관련 부품업체와 대학, 박물관 등이 모여있는 항공산업 혁신클러스터로서 국가균형발전의 성공모델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산.학.연과 군, 지자체가 긴밀히 협조해 더 큰 성공을 이뤄가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정부도 국방연구개발비를 확대하고 해외마케팅을 적극 지원하는 등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