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품질 혁신 저변 넓혀야/이기우 중소기업청 정책본부장



지난달 하순 중소기업청은 법무부, 대한상의, 한전과 공동으로 전국 교도소내 공장(기업)과 한국전력 협력기업 4만개를 대상으로 ‘싱글 PPM 품질 혁신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품질 혁신의 취약지대로만 여겨졌던 이들 분야에 민관이 공동으로 나선 것이다.

현재 교도소 유휴부지를 활용해 1300여명 재소자가 자동차부품, 변압기, 생활용품 등을 생산·판매하는 교도소 공장이 전국적으로 270여개 운영되고 있다. 재소자에 의해 운영된다는 사실에다 사회적 인식도 낮아 이들 기업은 품질 혁신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지난 2월 전주교도소 내 ‘진평’이라는 회사가 최초로 싱글 PPM 품질인증을 획득한 이후 품질혁신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싱글 PPM 품질인증제도란 제조업 중심이었던 지난 90년대 중반 이후 납품 중소기업의 제품 불량을 최소화해 거래 대기업과 안정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도록 지원해 온 제도다.

특히 제품 100만개 중 불량품이 최소한 100개 이하(100 PPM)로 유지돼야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까다로움으로 그동안 불량률이 비교적 적은 전기·전자 및 자동차부품 업체들이 주로 참여해 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산업기술이 발전하고 소비자 수준도 고급화되면서 종전의 품질 수준으로는 소비자 요구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가 어려워지게 되었다. 사실 그동안 산업설비는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사소한 불량은 언제든지 보완이 가능하다는 안이한 인식 때문에 이들 업종에서 싱글 PPM 수준의 불량 관리가 어려웠을 것이다.

최근 중소기업청은 비교적 불량률이 높은 분야의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품질 혁신 운동에 나설 수 있도록 품질인증의 문호를 넓혔다.

그동안 ‘싱글 PPM’ ‘100 PPM’의 2등급으로 운영하던 것을 ‘1000 PPM’까지 인증의 범위를 확대하고 인증 유효기간(3년) 제도를 새로 도입해 인증 유지에 따른 사후관리 부담도 대폭 경감했다.

어떻게 보면 제도를 후퇴시킨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산업설비가 수백 또는 수천개의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인증의 수준은 종전과 동일하게 운영하되 다양한 분야 기업들이 제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의 폭을 넓힌 것이다.

이런 제도 개선에 힘입어 산업설비 및 홈쇼핑기업, 교도소공장 등 불량 관리가 쉽지 않았던 분야에서조차 “이제는 우리도 싱글 PPM 수준에 도전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참으로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

근래에 들어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홈쇼핑에서 온라인 거래의 성격상 품질에 대한 구매자들의 요구 수준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 분야에 싱글 PPM 품질 인증이 도입되면 이는 가히 혁신적인 변화라 할 수 있다.

제도 도입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고객의 불만은 감소될 것이고 이를 통해 시장에 대한 신뢰 또한 제고돼 시장의 확대는 상상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교도소기업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품질 혁신은 분명 교도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에 커다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거 조그만 실수로 현재 재소자의 신분이지만 재소 기간 중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했다는 자부심이 훗날 사회로 돌아와서도 새로운 성공의 자산으로 남는다면 이보다 더 좋은 일이 있을까.

모두가 최선을 다하는 세상이다. 이런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는 것이 곧 우리의 경쟁력이다. 모두가 ‘완벽 품질’을 추구할 때 세계시장은 막바로 우리의 앞마당이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