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리포트]

일본 모바일시장 뜨겁다/이경환 도쿄통신원

지령 5000호 이벤트
최근 일본의 모바일 시장이 뜨겁다. 지난 10월24일 번호이동 서비스 개시와 더불어 각 이동통신사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졌기 때문이다.

10월24일부터 31일 7일간 결과를 보면 au 9만8000명 증가, 도코모 7만3000명 감소, 소프트뱅크 2만4000명 감소였고 11월에 들어 그 차이가 더욱 벌어져 au 21만7500명 증가, 도코모 16만3000명 감소, 소프트뱅크 5만3900명 감소로 au의 독주가 눈에 띈다.

이런 외형적인 변화 속에서 한 가지 주목되는 것은 일본 모바일 시장의 새로운 변화다.

올 겨울 일본 모바일 시장은 ‘데이터 통신의 고속화’ ‘요금의 정액화’ ‘단말기의 저렴화’가 가속화될 것이다.

소프트뱅크는 번호이동성 제도가 시작되기 하루 전 손정의 사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통화요금, 메일요금 0엔’ 이라는 파격적인 요금제도를 소개했다. 여러 가지 전제 조건이 포함돼 있는 한정적인 요금제였지만 소비자들로부터 화제가 됐다. 아직은 타 경쟁사로부터 두드러진 대응은 나오고 있지 않지만 요금 경쟁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요금 이외의 분야에서도 새로운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부터 인터넷 업계에서 일어난 새로운 트랜드 ‘web 2.0’이라고 불리는 개방과 공유와 생산의 개념이 데이터 통신의 고속화, 요금의 정액화, 단말기 가격의 저렴화 움직임을 등에 업고 모바일 시장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에서는 이런 움직임을 ‘모바일 2.0’으로 표현하고 있는데 일본 모바일 시장 제2의 도약단계(제1 도약단계는 90년대 말의 i-모드)로 보고 있다. 휴대폰의 PC화가 단적인 예다. 모바일을 통해 인터넷 사이트를 그대로 열람할 수 있는 PC사이트 뷰어 서비스가 이미 서비스됐으며 올해 7월부터는 미국의 검색엔진 구글이 au 휴대폰으로 이용 가능하게 돼 서비스 한 달 만에 이용 건수가 2.5배나 증가했다.

그리고 모바일을 통한 검색연동형 광고도 인기가 있어 8월 광고 매출은 도입 전 6월과 비교하면 30%나 증가했다. 소프트뱅크의 경우도 일본 검색시장 선두를 달리고 있는 야후를 자사의 휴대폰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모바일 서비스의 다양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도 금융, SNS등 PC로만 이용 가능했던 서비스가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게 돼 많은 소비자로부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국에서는 이미 서비스 중이라 대단치 않게 여기기 쉽다. 실제로 모바일 인프라와 컨버전스형 서비스, 단말기 측면 등에서 한국의 모바일 산업은 일본보다 앞선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일본은 확실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간다는 것이 우리와 다른 점이다.

개인 인증 및 저작권 관리를 철저히 하고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인용할 수 있는 환경을 먼저 생각한다. 외형적인 측면에서도 휴대폰 사용자 9450만명, 모바일 콘텐츠시장 3150억엔, 모바일 광고시장 288억엔 등 일본의 모바일 시장은 규모 면에서 한국을 크게 앞서고 있다.

이런 일본 모바일 시장이 번호이동성 제도를 계기로 질적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이다. 모바일 콘텐츠가 급속도로 다양화되고 있으며 타 업종과의 제휴도 활발해지고 있다. 음악, 게임 등 단말기 상에서 완결되는 엔터테인먼트가 종래 융합 서비스의 주류였다면 향후에는 개방과 공유, 생산개념의 콘텐츠에 개인 정보가 연동한 서비스 시장이 주목된다. 개인 커머스 시장이 하나의 예다.

향후 모바일 시장은 개방과 공유 생산 개념이 확대될 것이며 타 영역과 더욱 다양한 융합이 이뤄질 것이다. 이를 비즈니스화 하기 위해 저작권과 개인정보 보호, 이익배분 시스템이 갖춰진 비즈니스 플랫폼을 만드는 일에도 관심을 기울여야만 한다. 한국보다 늦게 시작된 일본의 모바일 커머스 시장은 현재 단말기의 30%가 모바일 커머스를 이용할 수 있고 프로모션으로의 활용도 활발할 정도로 보급되었다.


비즈니스 플랫폼의 위력이다. 비즈니스화를 위한 플랫폼을 먼저 만들어 놓고 그 위에 서비스를 올려 비즈니스화하는 이러한 일본의 움직임은 모바일 2.0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일본을 주목하고 경계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leehwan@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