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세계화 선언…농림부 한식 세계화 추진계획

우리 ‘한식’(韓食) 세계화를 선언, 음식에서도 한류(韓流) 바람을 일으킬 전망이다.

농림부는 우수한 우리 음식문화를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개발,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키우기 위해 ‘한식 세계화 추진 계획’을 수립·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08∼2011년 한식 세계화 기반 구축과 해외 한식당 경쟁력 제고 등 5개 분야에 해마다 195억원씩, 4년 동안 모두 780억원을 투자한다.


우선 한식 세계화를 위해 10대 대표 품목을 선정, 국가별 현지화와 함께 전통음식 조리법의 표준화 및 상품화, 식자재 개발, 궁중음식 등 전통 식문화 콘텐츠 개발 등을 추진한다.

또 현지 음식점에 비해 열세인 해외 한식당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으로는 인테리어·식자재·경영 컨설팅 지원, 경영주 및 조리사 교육 훈련 등이 포함됐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해외 한식당 실태조사를 통해 국가별 온·오프라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외 주요 도시마다 1∼2곳의 ‘거점 한식당’을 육성하며 우수 한식당에 대해서는 국가 인증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