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면죄부 청문회” 비난

범여권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19일 열린 한나라당의 대선예비후보 검증청문회에 대해 “실체적인 진실규명과 거리가 먼 면죄부 청문회”라고 비난했다.


열린우리당 윤호중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근혜 전 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돈이 9억이 아니라 6억이라는 것이 밝혀진 것을 빼고 하나도 새롭게 검증된 것이 없는 청문회였다”면서 “국민이 궁금해 하는 후보의 자질의혹을 검증하기보다 면죄부와 해명기회만을 준 시간이었고 후보자의 맷집만 훈련시킨 청문회였다고 평가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민주당 장경수 대변인도 “이명박 후보는 병역면제 사유인 기관지 확장증이 식사를 규칙적으로 해서 나았다는 등 각종 의혹에 동문서답으로 일관했다”면서 “한나라당 예비후보들은 지적받은 의혹에 대해 아니다, 모른다는 말만 되풀이하면서 빠져나가기에 급급한 모습이었고 검증위원들 역시 수박겉핥기식 질문으로 후보들 심기를 상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이었다”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 김형탁 대변인은 “정치쇼에 불과하다”면서 “하나마나한 청문회, 시간낭비, 전파낭비일 뿐”이라고 깎아 내렸다.

/rock@fnnews.com 최승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