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덕은 당 망하게하는 전문가”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측 박형준 대변인은 30일 “망당(亡黨)전문가 홍사덕, 정권 교체를 또 가로막나”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박근혜 전 대표측 홍사덕 선대위원장이 또다시 ‘이명박 필패론’을 들고 나오자 곧 바로 반격을 시도한 것이다.

박 대변인은 “이명박이 필패면, 박근혜도 필패고, 곧 한나라당도 필패라는 사실을 모르고 하는 소리인가”라고 따져 묻고 “해당행위로 당원 자격조차 얻지 못한 채 사실상 불법 선거운동을 하는 사람이 이제 망당(亡黨)까지 부르짖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홍사덕 전 의원의 망당 행위는 사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며 구체적 사례를 들었다.

80년대 중반 소위 ‘이민우 구상’으로 민한당을 망하게 하고, 90년대에는 DJ옆에서 DJ의 대선 패배에 일조를 했으며, 2000년에는 무지개연합을 망하게 하고, 2002년 대선 때는 이회창 총재를, 2004년에는 무리한 탄핵으로 한나라당을 망당의 길로 몰아간 장본인이 바로 홍 전의원이라는 설명이다.


박 대변인은 “정치적 고비 마다 유력 정치지도자들을 망하는 길로 이끌었던 홍사덕 전의원의 망당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면서 “박근혜 캠프도 공멸의 길이 아닌 공생의 길로 가려면 홍사덕 위원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대변인은 “그는 2005년 가출이후 아직 복귀가 허락되지 않은 해당행위자다. 자신의 정치 인생에 대한 치열한 자기 성찰은 커녕 또다시 망당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이다”면서 “당 지도부는 망당 전문가 홍전의원의 불법 선거운동행위는 물론이고, 망당의 공멸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