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대학 노인전문병원 개원

한국관광대학이 노인전문병원을 개원한다.

한국관광대학은 최근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고척리 8339 ㎡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250개 병상을 갖춘 노인전문병원을 개원하고 본격적인 진료 및 재활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한국관광대학 노인전문병원의 초대 병원장은 전두환 전대통령 주치의와 서울강남성모병원장, 대한외과학회장 등을 역임한 김인철 박사(외과)가 맡았다.

또 전문의 4명과 간호사, 약사, 물리치료사, 간병인 등 30여명의 의료진이 내과, 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한방과 등 6개 진료과목을 담당하게 된다.

이 병원은 하루 2회 전문재활치료 프로그램을 시행중이며, 서울아산병원, 강남성모병원 등 대형병원 8곳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특히 한국관광대학과 연계된 서비스가 눈에 띈다. 대학에서 노인간병인력 교육 프로그램(실버시터 양성과정)을 통해 배출된 전문 간병인력이 체계적인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여성 조리 기능장 1호인 이순옥 교수를 비롯한 호텔조리과 교수진들이 ‘건강 밥상’으로 균형 잡힌 식단을 제공한다.


노인우울증 예방과 치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도입한 자원봉사 대학생과 환자 간 일촌연계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한국관광대학 관광경영과 자원봉사 학생들은 발맛사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족에게 이메일 쓰기(디지털관광과) △풍선놀이(관광이벤트과) △산책 동행(항공서비스과) △책 읽어주기(관광영어과) △말 벗하기(관광일본어과) △함께 차 마시기(관광중국어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키로 했다.

김인철 원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전되고 있지만 핵가족화와 맞벌이 등으로 노환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가정에서 직접 돌보기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pompom@fnnews.com정명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