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원혜영·강기갑 방문 통 큰 결단 주문

박재완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통합민주당 원혜영,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을 잇따라 방문, 쇠고기 재협상 및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 등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박 수석은 18대 국회 개원후 여야간 원만한 협의를 통해 한미 FTA를 반드시 처리해줄 것을 요청한 반면 원·강 원내대표는 비준안 처리에 앞서 한미 쇠고기 재협상을 새 정부가 결단해줄 것을 요구하는 등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원 원내대표는 면담에서 “정부가 민생정책을 잘 하도록 협조할 생각이 있다”며 “만나야 얘기가 되고 얘기해야 차이점도 알고 같은 견해도 확인할 수 있는 데 정부 정무 기능의 활동적 측면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18대 국회에선 야당과 실질적인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며 “야당과 시민사회 단체와의 대화 창구를 유지하고 대통령이 ‘굿 리스너’로서 정무쪽에 판단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수석은 “그동안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을 반성한다”며 “방식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지만 대통령은 폭넓은 의견을 경청할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또 “쇠고기 문제가 국민을 짓누르는 바윗덩이가 됐다. 이것을 치우지 않으면 FTA의 원만한 진행은 불가능하다”며 “대통령이 통 큰 결단을 내려달라”고 쇠고기 재협상을 촉구했다. 그는 대운하에 대해서도 “과감하게 포기하거나 국민 합의가 마련될 때까지 보류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박 수석은 “FTA는 수입물가를 낮추고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소득을 올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민생과 국익 차원에서 통 크게 결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강기갑 원내대표는 “청와대 비서진이 대통령에게 상황의 심각성을 정확히 전달해달라”며 쇠고기 협상 장관고시 연기를 요청하는 한편 촛불집회 연행자 석방과 경찰의 공권력 사용 자제를 촉구했다.

한편 이날 박 수석은 아무런 사전통보 없이 강 원내대표를 찾아가 민노당 관계자들로부터 “무례하다”는 핀잔을 듣기도 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