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환경규제..한국 SUV 울상



경유값 폭등으로 국내에서 판매감소라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과는 달리 유럽에서는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 문제로 판매가 급감하고 있는 상황이다.

7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현대차의 주력 SUV인 투싼과 산타페는 서유럽에서 각각 2만5000대와 2만2883대가 판매됐으나 올해(1∼5월)에는 불과 1만3570대와 1만896대만이 판매됐다. 이는 전년 대비 투싼은 46%, 산타페는 무려 52%나 감소한 것이다.

이처럼 현대차 주력 SUV인 투싼과 산타페의 판매가 급감한 것은 유럽 국가들이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각종 세금 규제를 도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국가는 프랑스. 프랑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이산화탄소 배출할인·할증제를 도입, 환경규제에 직접 나서고 있다.

프랑스 환경당국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61∼165g/㎞인 경우 200유로 △166∼200g/㎞ 750유로 △201∼250g/㎞ 1600유로 △250g/㎞ 이상 2600유로의 벌금을 물리고 있다.

현대차 산타페(2.0 디젤 2WD, 자동변속기 기준)와 투싼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각각 202g/㎞와 214g/㎞인 점을 감안하면 산타페나 투싼을 구매하는 프랑스인은 1600유로(약 23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기아차의 스포티지(2.0 디젤 2WD, 자동변속기 기준)와 GM대우의 윈스톰, 르노삼성의 QM5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각각 214g/㎞와 227g/㎞, 210g/㎞이다.

프랑스 이외에 오스트리아와 아일랜드가 지난 6월부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 제도를 도입하는 등 현재 유럽 14개국이 차량 구매자에게 환경부담 규제를 가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유럽의 환경규제는 어떤 무역장벽보다 무서운 규제”라며 “기술력을 높이지 못하면 유럽에 수익성이 좋은 중대형 및 SUV 차량을 판매하기가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유럽의 환경규제에 발목을 잡힌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환경규제가 미미한 신시장을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는 등 임시방편책을 쓰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러시아와 아프리카 및 중동, 중남미 지역을 타깃으로 현재 SUV 판매를 강화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산타페는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에서 3477대만이 판매됐으나 올해(1∼5월)는 7926대가 판매됐다.


중남미 지역의 판매성장은 더욱 크다.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투싼과 산타페는 각각 1만2140대와 3330대가 판매됐으나 올해는 2배 이상 늘어난 각각 2만290대와 7695대나 판매됐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은 환경규제에 막혀 신시장을 개척한 좋은 사례지만 이 또한 오래가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