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도‘탄소배출권거래소’만든다


우리나라도 유럽, 미국 등과 같이 탄소배출권거래소(가칭: KCX, Korea Climate Exchange)를 설립한다. 이에따라 해외 탄소시장과 연계를 기반으로 탄소배출권 거래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7일 한국증권선물거래소와 함께 국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도입 및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해 ‘탄소배출권거래소 설립·운영에 관한 협력 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에 탄소배출권거래소가 설립될 경우 탄소배출권 거래 때 투명한 가격정보 제공이 가능해 탄소 펀드, 배출권 전문중개회사 등 민간자금의 활발한 참여로 국내 탄소시장의 효율성과 안정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증권선물거래소의 경우 국내·외에 광범위한 금융 네트워크가 확보돼 있고 비용 효율적으로 탄소거래소 설립이 가능한 이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환경부는 배출권거래의 핵심요소인 온실가스의 측정·보고·검증 분야 전문성과 기후변화 관련 국제 협력체계 구축에 용이한 이점이 있다.

환경부는 또 12월 초 열릴 예정인 한·중·일 환경장관회담에서 ‘동북아 탄소시장 공동연구’를 제안키로 했다.

증권선물거래소도 환경부와 MOU 체결을 계기로 해외시장 연계 및 협력을 위해 성사단계에 있는 주요 해외거래소와 MOU를 조만간 체결한다.


이만의 환경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기후변화의 위기를 신성장동력 확보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녹색성장체제로 전환해야 하며 이의 일환으로 금융분야의 탄소배출권 거래 기반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미 세계적으로 유럽연합(EU)내 7개 등 10여개의 탄소배출권거래소가 운영되고 있다. 런던의 유럽기후거래소(ECX)를 중심으로 유럽탄소배출권(EUA) 및 CER(유엔이 인정하는 특정 감축사업에 따라 발생하는 감축 크레딧)의 선물·옵션거래 등 탄소상품의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환경부측은 설명했다.

/win5858@fnnews.com김성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