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인터넷 편의점 천원김밥보다 삼각김밥이 대세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1000원짜리 김밥에 밀렸던 700원짜리 삼각깁밥이 불황속에 인기다.

GS25은 올들어 지난 22일까지 판매된 즉석 먹거리(삼각김밥, 김밥, 도시락, 샌드위치, 햄버거) 판매 수량을 조사한 결과 삼각김밥인 ‘뉴전주비빔밥’이 1위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팔렸던 1000원짜리 ‘참치햄샐러드김밥’은 2위로 밀렸다.

GS25 일배식품팀 최원영 상품기획자(MD)는 “최근 경제 상황이 어려워짐에 따라 간단하게 한 끼를 해결하려는 사람들이 700원짜리 삼각김밥을 선택하면서 판매가 크게 늘고 있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삼각김밥외에도 같은 기간 전국 GS25 매장에서 판매된 캔커피 수량을 살펴보면 1위 ‘레쓰비 마일드(185㎖, 600원)’와 2위 ‘카페라떼 마일드(175㎖, 800원)의 판매량 격차가 올 1월 3.9배 였던 것이 이달 들어 5.2배로 더욱 벌어졌다.

GS25는 삼각김밥의 인기에 힘입어 신상품 ‘새우마요네즈’와 ‘새우머스타드’, ‘참치베이컨’, ‘김치베이컨’ 등 총 4종류의 삼각김밥을 새롭게 선보였다.

GS25 상품부문장 허연수 전무는 “최근 몇백원이라도 아끼려는 고객들이 늘면서 편의점에서도 저렴한 가격의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특히 저렴한 가격에 간단하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는 삼각김밥 같은 즉석 먹거리 매출이 40% 이상 크게 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scoopkoh@fnnews.com고은경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