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고양시 한강하구 철책선 제거 본격 추진

【인천=조석장기자】경기 김포시와 고양시 한강 하구에 설치된 군 철책선 제거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한강 하구 철책선은 1970년 무장공비 침투를 막기 위해 설치한 지 40여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육군 17사단은 17일 한강하구 경계작전 소초 인근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김포시장, 고양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과 육군 17사단장, 육군 9사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강 하구 철책선 제거 사업 합의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을 통해 철책 제거 사업의 법적 효력이 발생, 지자체의 예산 처리 및 사업자 선정 등 관련 업무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철책이 제거되는 구간은 김포시 운양동∼김포시 고촌면에 이르는 9.7Km와 고양시 행주내동∼일산대교 북단의 12.9Km 등 모두 22.6Km 구간이다.

철책 제거로 경계 공백이 예상되는 지역에는 3차원 영상 Sonar(음향표정장치), 열영상감시장비(TOD), 수중감시장비, CCTV 등 최첨단 감시장비가 투입돼 한강하구를 살필 것이라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seokj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