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연구원 세미나 “호남고속철 제주도까지 연장 필요”



국토의 균형발전과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호남고속철도를 제주도까지 해상 및 해저로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교통연구원은 17일 ‘녹색성장과 철도’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 앞서 16일 배포한 자료에서 서울∼목포의 호남고속철도를 제주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교통연구원이 제시한 호남고속철도의 제주 연장방안은 목포∼해남∼보길도∼추자도∼제주도에 이르는 총연장 167㎞를 해상 및 해저로 연결하는 것이다. 이 중 목포∼해남 66㎞는 지상으로 건설하고 해남∼보길도 28㎞는 해상교량으로, 보길도∼추자도∼제주 73㎞는 해저터널로 건설하는 방안이다.

교통연구원은 호남∼제주 해저고속철도의 설계속도를 호남고속철도와 같은 시속 350㎞로 하면 서울에서 제주까지 2시간26분이 걸릴 것으로 추정했다. 호남고속철 분기역인 충북 오송에서 제주도까지는 1시간40분, 목포에서는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교통연구원은 분석했다.

교통연구원은 이 구간 사업비로는 14조6000억원, 사업기간은 11년(타당성조사부터 공사 완료까지) 11년 정도가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교통연구원은 특히 경제적 타당성을 나타내는 편익/비용(B/C) 비율은 0.84∼1.02 정도로 분석했다.
편익비용 비율이 1을 넘으면 경제성이 있다.

교통연구원은 목포∼제주 노선을 건설할 경우 약 44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4만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교통연구원은 국토의 균형발전 및 경기 활성화 등을 위해 구체적인 타당성조사를 거쳐 호남∼제주 고속철도 노선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victoria@fnnews.com 이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