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사회일반

“곧 설인데...”용산 철거현장 사망 ‘충격’

  • 확대
  • 축소
  • 인쇄
설 명절을 불과 일주일도 채 남겨두지 않은 상태에서 발생한 용산 철거현장 사망사고로 전국은 충격에 휩싸였다.

시민들은 현장에서 전하는 방송화면에 눈과 귀를 기울이는 등 사태를 지켜보고 있으며 네티즌들 또한 인터넷에 올라오는 실시간 뉴스를 검색하고 있다.

일단 경찰은 이날 사고에 대해 “공공의 안녕에 직접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를 계속하는 불법을 묵과할 수 없어 경찰병력을 투입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여론 대다수는 ‘무리한 진압이 부른 참사’라며 정부의 적절하지 못한 대응을 질타하는 상황.

시민사회단체 역시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강제진압 지휘부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 서초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모씨(52.여)는 “날씨도 추운데 얼마나 절박했으면 저런 시위를 벌였을까 생각하면 안타깝다”면서 “곧 설인데 같은 세입자로 남의 일 같지가 않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논평을 내고 “최소한의 생존권을 요구하며 목숨 걸고 저항하는 철거민에게 대테러부대를 투입하고 물대포를 이용해 강제 진압한 것은 예고된 참사”라며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 네티즌은 “이 추운 날 살아보겠다고 옥상에서 농성하는 철거민들에게 꼭 최루물대포를 쏘면서 진압했어야 했는지……. 경찰은 이미 국민을 버렸고 권력에 아부하기 바쁘기 때문에 서민들은 경찰을 무서워해야 하는 세상이 온 것 같다”고 토로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경찰이 그나마 막아서 사고가 적었던 것”이라며 “무리한 요구나 권리 없는 주장, 과격한 시위가 원인이었다는 생각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 야당은 진상규명을 촉구했으며 정부는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다.

한편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한강대로변 재개발지역 4층짜리 건물에서 전날부터 점거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을 경찰이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4명과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났다.

경찰과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정병두 1차장 검사를 본부장으로 검사 7명과 수사관 13명이 참여하는 수사팀을 구성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jjw@fnnews.com정지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