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과격시위-강경진압 악순환 끊어져야”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서울 용산 재개발지역 철거민에 대한 경찰 진압과정에서 발생한 사망사건과 관련, “이번 사고로 과격시위와 강경진압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끊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시위 관련)사고들을 보면 이런 과격 시위의 악순환이 계속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1·19 개각’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던 중 정동기 민정수석으로부터 ‘용산 철거민 사망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철저한 진상파악을 지시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국무회의 중 민정수석을 통해 보고를 받은 후 진상파악을 긴급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세청장의 후임 인선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행안부 장관과 국세청장의 인사는 아직 인선 작업이 마무리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오늘 중에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기 때문에 (인사) 시기에 대해서도 자신있게 말해줄 순 없다”고 말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