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전북에 국내 최대 풍력발전기 공장 세운다

현대중공업이 전라북도에 국내 최대 풍력발전기 공장을 세운다.

현대중공업은 2일 오전 전라북도 도청과 풍력발전기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1057억을 들여 설립을 추진하는 이 풍력발전기 공장은 전북 군장국가산업단지 내 13만2000㎡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9월 완공 예정인 이 공장에서 주 모델로 1.65㎿급 풍력발전기를 생산해 연간 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풍력발전기들의 총 발전량을 연간 600㎿(주택 20만 가구 사용분)까지 달성해 미국, 중국, 유럽 등지로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또 품목을 다양하게 해 2013년까지 연간 800㎿까지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최길선 사장은 “미래의 성장 엔진인 신재생에너지 발전 산업을 확대시킬 것”이라며 “전라북도를 풍력 발전 설비 생산의 메카로 육성해 지역경제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ehcho@fnnews.com조은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