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포털 최초 ‘지도 반경검색’ 도입



야후코리아는 포털사이트 최초로 간단한 마우스 조작만으로 가능한 ‘반경 검색’을 선보이고 개인 맞춤형 추천 검색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야후 지역검색서비스를 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반경 검색이란 사용자가 지도 위에서 둥근 검색존(Zone)을 변경하면 즉각 해당 지역의 검색 결과를 재검색해주는 서비스로, 매번 검색 키워드를 입력하지 않아도 둥근 검색존을 마우스로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결과를 찾아볼 수 있어 편리하다. 이번 반경검색은 야후 지사들 중 최초로 도입되는 시도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신사역 근처 스파게티집’을 검색하면 신사역 주변에 분포한 스파게티집이 검색 결과로 제시된다. 이때 지도 위에서 투명한 원을 ‘신사동 가로수길’로 드래그하고 0.6km로 반경을 확장하면, 해당 존(Zone)에 위치한 스파게티 업체들이 자동으로 다시 재검색되는 식이다.

또 야후는 ‘해당 지역의 현재 날씨’를 함께 보여주는 새로운 기능을 선보였으며 사용자가 지역 검색을 통해 얻은 결과 내에서 ▲주변지역별, ▲업종별, ▲추천별, ▲이용자 평가별로 재검색이 가능하도록 ‘사용자 맞춤형 검색’도 강화했다.

또 업체 검색 결과페이지의 오른쪽에 항상 해당 위치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지도가 따라다니며, 실시간 길찾기(찾아가기) 서비스 등 지도 서비스와의 연계를 강화해 사용자가 원하는 ‘지역 검색’부터 ‘찾아가기’까지 과정의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했다.

이 밖에도 야후는 계절, 날짜, 날씨, 시간 등을 반영해서 사용자들에게 최적화된 ‘추천 검색’을 함께 제공한다. 오후 4시에는 ‘출출한 오후, 달콤한 도너츠 어떠세요?’, 화이트데이에는 ‘오늘 저녁 근사한 곳에서 어떠세요?’ 등의 추천 검색어가 제시되며 이를 클릭하면 현재 접속 지역과 관심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해당 업체들의 정보가 제공된다.

/fxman@fnnews.com 백인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