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월,첫 와이브로 휴대폰 출시



SK텔레콤이 5월에 첫 와이브로(휴대인터넷) 휴대폰을 선보인다.

그동안 개인휴대단말기(PDA)나 노트북용 카드 형태의 와이브로 단말기는 있었지만 일반 휴대폰 형태로 와이브로 휴대폰이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SK텔레콤은 3세대 이동전화망으로 음성통화를 하고 와이브로 망이 구축돼 있는 지역에서는 와이브로 무선인터넷을 쓸 수 있는 휴대폰을 5월 중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델명이 ‘SCH-M830’인 와이브로 휴대폰은 삼성전자가 개발했다. 풀터치스크린 방식의 스마트폰으로 운영체제(OS)는 윈도모바일 6.1을 쓴다. 와이브로 휴대폰은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T 옴니아’와 비슷한 모양이다. 8.4㎝(3.3인치)의 액정표시장치(LCD)와 30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했고 가격은 90만원대가 될 예정이다.

와이브로 휴대폰은 음성통화와 무선인터넷을 각각 다른 망으로 쓰기 때문에 기능을 제대로 이용하려면 SK텔레콤의 3세대 이동전화 서비스에 가입한 뒤 SK텔레콤의 와이브로 서비스에 추가로 가입해야 한다.
와이브로는 현재 월 1만6000원에 30�까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 요금제가 나와 있다.

한편 와이브로 서비스에 SK텔레콤보다 더 적극적인 KT는 한 발 늦은 연말께에나 와이브로 휴대폰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KT관계자는 “연말께 와이브로로 음성통화까지 가능한 휴대폰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와이브로가 구축된 지역에서는 음성통화까지 와이브로를 이용할 수 있고 와이브로가 없는 지역은 3세대 이동전화망으로 음성통화와 무선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첨단 융합서비스용 단말기를 개발하느라 시간이 지체되고 있다”고 와이브로 휴대폰 지연 배경을 설명했다.

/cafe9@fnnews.com 이구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