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운하 새이름 ‘경인 아라뱃길’로



【인천=조석장기자】경인운하의 새 명칭이 ‘경인 아라뱃길’로 결정됐다.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국민적 여망 속에 추진되고 있는 경인운하 이름을 ‘경인 아라뱃길’로 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1일부터는 공식명칭이 ‘경인 아라뱃길’로 바뀐다.

이번 명칭변경은 지난 3월의 ‘경인운하 새 이름 지어주기 국민공모’와 전문가, 전문기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결정됐다.


‘아라’는 우리 민족의 대표 민요인 아리랑의 후렴구 ‘아라리오’에서 따온 말로 우리민족의 멋과 얼, 정서와 문화가 흘러가는 뱃길이라는 뜻과 서울과 인천을 잇는 뱃길에 대한 민족 천년의 숙원을 담고 있다.

또 한강의 옛 이름인 아리수를 연상하는 효과가 있어 서해와 한강을 잇는 뱃길을 자연스럽게 강조할 수 있고 바다를 이르는 옛말로도 알려져 있다.

K-water 김건호 사장은 “역사에 없었던 새로운 뱃길을 제대로 만드는 첫 걸음이어서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게 됐다”며 “세계가 함께 하는 명품 뱃길, 경제와 환경과 미래를 포괄하는 부가가치 높은 글로벌 브랜드 뱃길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seokj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