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硏 “김치,조류인플루엔자 억제 효과적”

김치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동물 실험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한국식품연구원은 ‘김치의 조류인플루엔자 억제효능 연구’를 한 결과 김치가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에 뚜렷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연구원 김영진 박사, 전북대 장형관 교수, 강원대 이민재 교수 합동연구팀은 실험 닭 115마리 가운데 2개 그룹 23마리는 김치 추출물 대신 기준 사료만 먹이고 나머지 8개 그룹 92마리는 고·저농도 김치 추출물을 각각 4주간 먹인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5주째 AI 바이러스를 닭의 코에 주입해 감염시킨 뒤 부검을 해 보니 김치 추출물을 먹지 않은 2개 그룹 닭 23마리 가운데 6마리의 인후두부와 맹장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반면 김치 추출물을 먹인 닭 가운데 저농도로 섭취한 닭 2마리만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을 뿐 나머지 닭들은 양호한 건강상태를 유지했다.


또 쥐 42마리를 닭과 같은 방식으로 실험한 결과 김치 추출물을 먹지 않은 1개 그룹의 쥐 10마리 중 2마리가 실험 8주 때 죽었지만 김치 추출물을 먹은 나머지 2개 그룹의 쥐 32마리는 모두 생존했다.

김영진 박사는 “이번 실험으로 김치가 조류와 포유류에게 발생하는 AI에 대해 방어 능력이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인플루엔자A(신종플루)가 AI의 한 변종이라고 생각한다면 김치가 신종 플루에도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박사팀은 앞으로 신종 플루에 대해서도 김치가 어떤 억제 효과가 있는지를 실험할 계획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