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대교 복원 하고 ‘전시관’도 개관



【부산=노주섭기자】 부산 영도대교가 해체작업을 거쳐 오는 2012년 6월께 복원되면서 다리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전시관도 함께 문을 연다.

부산시는 사업비 50억원을 들여 2012년 영도대교 복원공사 완료시점에 맞춰 전시관을 개관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영도대교 전시관은 부산 중구 남포동1가 해안 계획도로 위에 연면적 1752㎡, 지상 2층 규모로 마련된다.

전시관에는 톱니바퀴 두 개가 맞물려 돌아가면서 도개교(跳開橋·큰 배가 밑으로 지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위로 열리는 구조로 만든 다리) 상판을 들어올리던 기계실이 그대로 옮겨져 전시된다. 지난 1934년 조성된 영도대교는 북항과 남항을 오가는 선박을 위해 하루에 두 번씩 다리를 들어올렸으나 노후화로 1966년부터 도개기능이 사라졌다.


전시관에는 또 사진전을 통해 일제강점기부터 최근까지 애환 어린 영도대교의 변화된 모습도 함께 전시한다.

전시관 옥상에는 전망대를 마련해 영도대교와 주변 바다, 초고층 빌딩인 부산제2롯데월드까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내 첫 도개교이면서 피란민들의 애환이 담긴 영도대교의 역사적 의미를 새길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라 전시관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