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前대통령서거]

인터넷 외신 "韓 민주주의 상징 잃어"(3보)


주요 외신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속보로 긴급 타전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이 입원해 있던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은 18일 오후 1시43분께 김 전대통령이 서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같은 병원측의 공식 발표가 나온 직후 주요 외신들은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잇따라 속보로 전했다.

미국의 AP통신은 이날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뉴스로 보도하면서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등 남북한 화해 노력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김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김 전 대통령의 정치 역정을 소상히 전하면서 “김 전 대통령은 지난 1998년 대통령 취임 후 햇볕정책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에 힘 쓴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를 인정 받아 2000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면서 “김 전대통령은 한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군부에 저항한 정치인으로 한반도 통일을 위해 헌신한 지도자로 대변된다”고 평가했다.

영국의 로이터통신은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하면서 “김 전 대통령은 한국 민주주의 투쟁에 있어 위대한 인물이며 사상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이끌어낸 공로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공영방송인 BBC도 “김 전 대통령이 일생동안 민주화와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노력을 기울였다”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프랑스의 르피가르지 역시 남북한 긴장 완화에 애쓴 노벨평화상 수상자 김 전 대통령이 병원 입원중 서거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도 홈페이지를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했다.

일본의 차기 총리로 유력시되고 있는 하토야마 유키오 민주당 대표는 이날 김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날 발표한 ‘김 전 대통령 각하의 서거를 애도합니다’라는 성명에서 “김 전 대통령은 한국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며 근대화에도 큰 공헌을 하셨다”며 “김 전 대통령의 비보에 슬픔을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하토야마 대표는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일본과의 관계도 깊었으며 대통령 재직 시에는 양국 간 민간 레벨의 교류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셨다”며 “유족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고 각하의 공적을 기리며 진심으로 명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1983년 일본 총리로써는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해 우호증진에 힘썼던 나카소네 야스히로 일본 전 총리는 이날 발표한 추도사에서 “한국의 현대정치사에 큰 족적을 남기신 김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일본 국민을 대표해서 심심한 애도의 뜻을 전한다”며 “ 남북통일에 대한 염원을 바탕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에는 역사에 길이 남을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고 이를 계기로 노벨평화상까지 수상하는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지도자로써도 손색이 없을 만큼 훌륭한 업적을 남기셨다”며 애도를 표했다.

신화통신과 CCTV를 비롯한 중국 언론매체들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지 20여분만에 국내언론을 인용, 속보를 내보낸데 이어 지속적으로 후속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

CCTV 뉴스전문 채널도 일반 보도중간에 신화통신을 인용해 김 전대통령의 서거소식을 긴급 보도했고, 시나, 써우후 등 포털 사이트들도 잇따라 긴급 뉴스로 내보냈다.

포털 사이트들은 이미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대비한 듯 즉각 그의 프로필, 병세 악화상항 등의 특집 코너를 마련했다. /yhryu@fnnews.com유영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