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총연 남문기 회장 건국대 박사학위 받아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남문기 회장(사진)이 건국대에서 정치학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5일 건국대 등에 따르면 남 회장은 미국 최고 부동산 전문회사인 뉴스타그룹을 설립하고 미주 동포들의 위상 제고에 노력한 점 등이 감안돼 지난 24일 건대 정치학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남 회장은 지난 2005년에서 2007년까지 28대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장을 역임하며 해외동포 참정권을 비롯한 100만 로스앤젤레스 한인들의 권익 신장에 노력했다.
2008년부터 2009년 5월까진 전미주 한인상공회 총회장도 역임했다.

아울러 남 회장은 지난 7월 전 미주 한인 250만명을 대표하는 미주 한인연합회 23대 총회장으로 당선돼 재미한인 동포사회뿐 아니라 한국사회의 젊은이들에게도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남 회장은 졸업식에서 치사를 통해 “미국 땅에 한인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1000만명의 한인 젊은이들이 미국 땅에 이주해야 한다”며 미주 한인사회의 결속 강화를 촉구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