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보석같은 폴더폰 ‘스카이크리스탈’ 출시

▲ 세련된 디자인의 폴더폰 ‘스카이 크리스탈(IM-S500K)’을 23일 출시했다.
팬택은 보석 스타일을 잘 살린 세련된 디자인의 폴더폰 ‘스카이 크리스탈(IM-S500K)’을 23일 출시했다. KT 전용으로 지난해 출시해 60만대 가량 팔린 네온사인 후속 모델이다. 젊은 여성층이 타깃이다.

‘크리스탈’은 폴더 전면을 독특한 사출기법과 LED(발광다이오드) 라이팅을 활용한게 특징. 제품 전면에 다이아몬드 패턴이 들어가 있어 보는 방향에 따라 빛이 사방으로 반사된다. 또 폴더를 열면 키패드와 4방향 메뉴 버튼에도 다이아몬드 패턴을 적용해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했다.

또 폴더 전면의 LED 라이팅 기능도 늘었다. 주소록에 있는 친구를 등록해 두면 전화가 올 때 해당 아이콘이 표시되어 발신자를 알 수 있다. 또 생년월일 정보를 설정해 두면 바이오리듬을 매일 계산해 3가지 아이콘으로 표시해 준다. 상대방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내역을 메신저처럼 확인할 수 있는 ‘메시지 채팅 모드’ 기능도 편리하다.


6.2cm(2.4인치)크기의 QVGA(240X320) LCD(액정화면)에 영상통화와 셀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가 탑재됐다. 외장 메모리, 스마트 에티켓, MP3 플레이어, 전자사전, 지하철 노선도 등 기능도 다양하다. 가격은 40만원대 초반이다.

/skjung@fnnews.com정상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