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나영이 가해자, 평생 격리시켜야”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나영이 사건과 관련 “법에서 판단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쉽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평생 그런 사람들은 격리 시키는 것이 마땅하지 아니한가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마음이 찹잡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42차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반 이륜적인 범죄자가 우리 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을 지 회의적인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어린아이를 키우는 부모는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이것은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일이다”면서 “이런 유의 범죄는 세상에서 사라져야 한다. 보도를 보고 말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여성부와 법무부등 관계부처가 협력해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라고 지시한 뒤 “미연에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격리 대책에 대해서도 고민을 한번쯤 해 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여러분들도 이런 일에도 부모의 마음으로 한번쯤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