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지면 다음-서울시, 시민 위한 지도서비스 만든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서울 시민을 위해 지도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한 ‘공간정보 공동 구축 및 활용’ 협약식을 서울시와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서울시 지리정보시스템(GIS) 포털과 다음 지도 서비스 ‘로드뷰’를 공동으로 활용한 위치기반 서비스를 구축할 방침이다.


양측은 서울시민들을 위해 주요 명소나 자연경관을 보여주는 ‘에코뷰(Eco View) 파노라마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남대문 시장과 전통시장 촬영 서비스, 소상공인 업소 등 정보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장애인 편의시설 실제 현장 모습을 실사 이미지로 제공하는 ‘위치기반 장애인 편의시설 정보 서비스’ 등도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는 다음의 360도 파노라마 지도 서비스 ‘로드뷰’가 활용되고, 로드뷰는 서울시 GIS 포털과 연계될 예정이다./fxman@fnnews.com백인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