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최고 애창곡, 노사연의 ‘만남’

탈북자들이 가장 즐겨부르는 노래는 가수 노사연의 ‘만남’인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탈북자들이 가장 많이 부르는 노래는 ‘만남’이었다.
2위는 북한 가요 ‘심장에 남는 사람’, 3위는 나훈아의 ‘공’이 각각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 미국, 캐나다에 정착한 20대부터 60대까지 남녀 탈북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RFA는 “탈북자들은 나이대를 가리지 않고 남한의 트로트 가요를 선호했다”면서 “다만 젊은층은 힙합, 락이나 원더걸스, 2PM 등 인기그룹의 노래를 좋아했다”고 전했다.

/star@fnnews.com김한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