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 공개..국내시판은 3월 말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하고 전화를 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음악, 웹서핑, 전자책, 동영상 엔터테인먼트와 PC처럼 업무 처리가 모두 가능하다. 이 모든 기능이 하나로 모여있으면서 쾌적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기기. 애플이 이를 하나로 만들었다.

애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 전시장인 예르바부웨이센터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아이폰’의 뒤를 이을 차세대 개인용 정보기술(IT) 기기인 태블릿 PC ‘아이패드(iPad)’를 27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넷북은 가라…태블릿 10년만의 귀환

아이패드는 음악과 전자책, 동영상, 이메일 송수신 등 PC의 성능에 준용하는 다기능 멀티미디어 기기다. 9.7인치 멀티터치 대응 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두깨는 13mm, 680g의 날렵한 몸매를 갖췄다. 10년 전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발했던 태블릿에서 장족의 발전이다. 전세계에서 출시된 어떤 넷북보다 얇고 가볍다.

중앙처리장치로 1GHz 애플 A4 칩을 탑재했고 메모리는 16기가바이트(GB)에서 최대 64GB까지 지원한다. 802.11n 기반의 와이파이(Wi-Fi)와 블루투스를 이용할 수 있다. 3G 망도 이용 가능하다. 배터리 용량은 최대 10시간 동안 동영상 등을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도다.

아이패드는 특히 애플 앱스토어 내 15여만건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전자책의 경우 새롭게 구축된 ‘아이북스’ 스토어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애플은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 개발 지원을 위해 이날 애플 홈페이지에 개발도구(SDK)를 공개했다.

가격은 용량과 기능에 따라 499달러에서 829달러로 와이파이(Wi-Fi) 내장 모델이 3월말, 와이파이와 3G를 내장한 모델이 4월에 미국 AT&T를 통해 발매된다. 전세계 출시 일정은 2개월 후다.

애플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잡스는 이날 키노트 스피치(기조연설)에서 “요즘엔 누구나 스마트폰과 랩탑을 쓰고 있는데 이를 연결해줄 기기는 없을까 고민했다”며 “그렇다면 새로운 기기가 어떤 면에선 스마트폰보다, 또 다른 면에선 랩탑보다 좋아야만 사용하게 될텐데 그것이 바로 아이패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넷북은 느리고 디스플레이에 문제가 있으며 PC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단점이 있다”면서 “아이패드는 웹 브라우징은 물론 동영상 및 음악 감상, 전자책 리더 등으로 활용하는데 최적의 기기”라고 강조했다.

■국내 시판 언제쯤 가능?

아이패드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무선랜(와이파이)만 지원되는 기종과 무선랜과 3G망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기종이 그것이다.

이 가운데 무선랜만 지원하는 기종은 유럽과 미국 등 전세계에서 동시에 판매됨에 따라 3월말쯤이면 국내에서도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 관계자는 “와이파이 버전은 국내에서도 3월말에 온라인스토어(http://www.apple.com/kr)와 전국 20여개 총괄대리점에서 구매 가능하다”며 “단 3G망까지 사용할 수 있는 기종의 국내 출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단, 현재까지 아이패드용 전자도서 출시 계약이 국내에서 논의된 바 없어, 당분간은 해외 도서와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야 한다고 애플측은 설명했다.

‘언제 어디서나’를 표방하는 아이패드의 기능을 100% 사용하기 위해서는 와이파이 외에도 3G망 사용이 필요하다. 이 부분은 국내 통신사업자와의 협약이 필요한 부분이다. 판매 협약이 아이폰 도입 때 처럼 늦어질 경우에는 많은 시일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일단 아이패드를 들여올 국내 통신사업자로는 KT가 유력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아이폰을 국내에 들여오면서 애플과 손을 잡았던 경험이 있고, 또 와이파이 망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KT를 통안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를 유력하게 볼수 있는 근거다.


시장조사업체 로아그룹 관계자는 “아이폰처럼 KT를 통해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단 3G망을 사용해야 하는 기종은 일러야 올해 3분기나 4분기께 국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KT 관계자는 “아직 애플측과 아이패드 도입과 관련한 협의를 한 바 없다”고 말했다.

/fxman@fnnews.com백인성 홍석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