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영화 불법유통 웹하드사, CJ에 20억 배상”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2부(재판장 박희승 부장판사)는 CJ엔터테인먼트(주)가 웹하드 운영업체 H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CJ측에 19억9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승소판결했다고 5일 밝혔다.

CJ측은 H사가 웹하드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이용자들이 ‘타짜’ ‘해운대’ 등 영화 180여편의 불법 복제파일을 주고 받도록 방조, 손해를 입었다며 지난해 9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H사가 재판에 응하지 않아 민사소송법에 따라 자백한 것으로 간주, 무변론 판결했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