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안승권 사장 “독자 스마트폰 OS 개발 생각 없다”

【바르셀로나(스페인)=이구순기자】 LG전자는 2∼3년 안에는 독자 스마트폰 운영체제(OS)를 개발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또 LG전자가 개발하는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폰 7’ OS만 집중적으로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LG전자 안승권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MC)사업본부장(사장)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0’이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16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스마트폰 OS에 대한 여러 움직임이 있지만 현재의 모바일 생태환경에서는 아이폰, 안드로이드, 윈도 폰 7 외에는 생존이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직접 스마트폰 OS경쟁에 뛰어들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는 삼성전자가 독자 OS ‘바다’를 선보이며 OS경쟁에 가세한 것과는 상반된 전략으로 세계 휴대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 휴대폰 업체 간 분명한 전략차이를 드러낸 것.

안 사장은 “9∼10월쯤이면 ‘윈도 폰 7’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똑같은 OS를 쓰더라도 사용자에게는 다른 스마트폰들과 차별화된 특색을 보여주기 위해 자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발표한 대로 MS와 깊은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OS의 기본기능을 조정할 수 있는 권한까지 확보했고 마케팅에서도 긴밀한 협력이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LG전자는 OS시장 주도권을 놓고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을 벌이기보다는 협력을 통해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스마트폰을 만드는 방안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사장은 “한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이 이렇게 빠를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그동안 LG전자의 스마트폰 시장 대응이 늦은 배경을 설명했다. 또 “그동안 휴대폰 시장에서 하드웨어 중심의 사업을 해 점점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소비자의 변화에 대응이 늦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달 말 국내에 첫 안드로이드폰을 선보이며 시장 변화에 본격 대응하겠다”는 새로운 각오도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국내 10여종을 비롯해 전 세계에 20여종의 스마트폰을 쏟아내고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일반 휴대폰과 비슷한 10% 안팎의 시장점유율을 지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MWC에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지 않았다. 그동안 매년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휴대폰의 디자인·기능 경쟁을 주도했지만 올해는 해외 통신사업자나 MS, 구글 등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상담할 수 있는 상담부스를 차려놓고 사업 협의에 집중하는 실속형 전략을 펴고 있다.

/cafe9@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