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세종시 논란 국민투표해야”

김영삼 전 대통령은 25일 세종시 수정안 논란과 관련, 조속한 시일 내로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세종연구소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세종국가전략조찬포럼 강연에서 “국회가 국민의 뜻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직접 국민의 뜻을 물어보는 방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헌법 제72조는 대통령은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외교, 국방, 통일 기타 국가안위에 관한 중요정책을 국민투표에 부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세종시 수정안을 놓고 국민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투표 시기와 관련, “국민투표 문제는 이르면 이를수록 좋다”며 “이렇게 잡음이 일어나고 자고나면 떠들고 하는 것은 안된다. 빨리 종결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은 집권 18년간 장기집권 등을 위해 네 번이나 국민투표를 악용했지만 세종시 문제는 그것과 전혀 다른 차원”이라고 말해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를 겨냥하는 듯한 발언을 쏟아냈다. 이어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건강한 토론마저 거부되고 있다”며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인 다수결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해 친박근혜계를 비판했다.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과 관련, 국민에게 사과한 것을 두고 “대단한 용기요 결단이었다”고 평하며 수정안에 힘을 실어줬다.

김 전 대통령은 현 국회 상황에 대해 “얼마나 부끄러운지 모른다. 제가 국회의원을 아홉 번이나 지냈지만 이런 국회를 본 적이 없다”며 “단언컨대 하늘 아래 이런 국회는 없을 것이다. 이런 정치인들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이 대통령과는 남북정상회담이 금년 중으로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김대중씨나 노무현씨는 북한에 돈을 주고 정상회담을 했지만 이 대통령은 뭘 갖다주고 회담하려는 생각은 전혀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는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과 정병국 사무총장, 진수희·박진 의원, 주호영 특임장관, 김수한 전 국회의장과 김덕룡 대통령 국민통합특보 등이 참석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기자

■사진설명= 김영삼 전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세종연구소 주최 '제1차 세종국가전략조찬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김범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