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인천 중구, 문화예술 중심지로 탈바꿈

【인천=김주식기자】유형문화재와 근대건축물이 많은 인천 중구 일대가 문화·예술 중심지역으로 탈바꿈된다.

인천시는 각종 문화재로 지역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중구 일대를 인천의 정체성이 살아있는 문화·예술 중심지역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이르면 오는 5월초 중구 주변의 근대건축물과 창고 등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조사결과에 따라 문화가치가 있는 건축물에 대해서는 시와 인천문화재단, 민간투자자 합동으로 매입하거나 임대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223억원을 투입해 중구 해안동1가에 복합문화공간인 ‘인천아트플랫폼’을 건립한 바 있다.

인천아트플랫폼은 1933년 세워진 ‘일본우선주식회사’ 건물을 비롯해 ‘삼우인쇄소’(1942년), ‘대한통운창고’(1948년),‘대진상사’(1948년) 건물 등 모두 13채를 리모델링하거나 증축해 공연장, 자료관, 게스트하우스,공방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joosik@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