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시장 성공에 필요한 5가지조건

‘전자책(e-Book) 시장을 키우려면 다섯가지 과제부터 풀어라.’

전자책 시장의 장및빛 전망과 함께 교보문고, 인터넷 서점 인터파크, 북큐브네트웍스, 네오럭스 등의 사업자들이 시장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선결과제가 만만찮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국내시장에서 전자책 시장이 꽃피우기 위해선 다섯가지 산을 반드시 넘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전 세계 전자책 시장은 2008년 18억달러에서 2013년 89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37.2%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시장은 지난해 800억원 규모에서 올해에는 1200억원 규모로 40∼50% 가량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1 신간·베스트 셀러 확보가 관건

콘텐츠 확보가 가장 큰 문제다. 교보문고는 3월 현재 6만5000종이 넘는 콘텐츠에 학술논문까지 합해 총 20만종을 확보하고 있다. 인터파크의 비스킷 서비스는 2만5000여종, 북큐브네트웍스는 3만여권, 네오럭스는 4000권 수준의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보는 신간서적이나 베스트 셀러 등의 공급은 아직 멀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몇천권이냐 몇만권이냐가 중요하지 않다. 소비자들의 구매빈도가 높은 신간과 베스트셀러를 얼마나 빨리 전자책 스토어에 등재시키는지가 관건이다”며 “그러나 여전히 오프라인 매장보다 전자책 시장 출시가 다소 늦다”고 말했다. 따라서 출판사 및 작가와 전자책 사업자 사이 계약 체결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소비자들의 기대를 만족시켜야 한다는 분석이다.

#2 ‘불법 복제’ 우려에 출판사·작가들 ‘주저’

불법 복제에 대한 우려도 여전하다. 기존 출판사와 작가들은 책이 전자책 형태로 출판될 경우 디지털의 속성상 불법 복제 우려가 높다는 점에서 선뜻 전자책 계약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아마존 ‘킨들’의 디지털저작권관리(DRM·Digital Rights Management) 시스템이 해킹으로 뚫리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DRM’은 디지털 콘텐츠의 복제 등을 막기 위해 불법 복제·변조를 방지하는 기술을 일컫는다.

따라서 책을 디지털화할 때, 상점에 등록할 때, 소비자가 내려받을 때 각각 DRM을 3번 적용하는 등 DRM을 철저하게 관리해 출판사들이 안심하고 출판물을 맡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3 ‘3G망 사용 및 계약형태’ 통일해야

인터파크는 국내 최초로 3세대(G)망을 이용해 전화 통화가 가능한 곳이면 어디서든 전자책을 내려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24일 선보였다. 반면 기존에 출시된 단말기들은 무선랜(Wi-Fi)이나 개인용컴퓨터(PC)를 통해서만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다. 이같은 통신망 제약은 반쪽짜리 전자책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단말기 제조사 관계자는 “‘아마존 킨들2’는 3G망을 통해 전자책을 실시간으로 내려받을 수 있다”며 “국내 통신 사업자들과 전자책 사업자들이 조속히 협의해 3G망을 통한 전자책 구매가 가능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자책 사업자들과 통신사업자들간에 과금 등에 의견 차이가 여전한 실정이다.

출판사·작가와 전자책 사업자 사이의 계약 형태도 조속히 표준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금은 콘텐츠 소유자와 전자책 사업자가 1대1 계약을 맺고 있고 계약내용도 개별 계약마다 큰 차이가 있다. 때문에 출판사와 작가는 자신이 맺은 계약이 혹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 확인해야 하고 이는 빠른 콘텐츠 제공에 장애가 되고 있다.


#4 해외 저작물도 문제… 향후 줄소송 가능성도

해외 작가의 저작물을 번역해 국내에서 출판한 경우는 종이책의 출판권은 출판사에 있지만 전자책(2차 저작물)의 경우 저자와의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 현행법상 출판계약과 디지털 전송권은 별도이기 때문. 그러나 일부 출판사들은 번역 작품에 대한 디지털화를 저자와의 협의 없이 계약하고 있는 형편이다. 추후 줄소송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hong@fnnews.com홍석희 백인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