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김효석, "천안함 양심선언은 시간문제"..좌초+ 피로 가능성

민주당 김효석 의원이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과 관련, 어뢰 피격설에 대해 강한 의문을 제기하며 좌초와 피로파괴가 겹쳤을 가능성을 들고 나왔다.

김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박이 두동강 나는 여러 형태의 사진자료를 수집, 공개하며 어뢰 피격은 아니라고 단언했다.

어뢰에 맞은 여러 장의 선박 사진을 제시하면서 “작은 어뢰를 맞으면 배에 구멍이 나고 파였으며 심하게 어뢰를 맞아도 절단은 안 된다”고 지적하고 “버블제트에 맞았을 때는 절단면의 가운데 부분이 다 날아가기 때문에 깨끗하고 갑판도 마찬가지로 다 날아가 버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천안함의 절단면은 선박 내부 구조물이 비교적 온전하고 골조가 남아 있어 대조적이라는 설명이다.

또 인양된 천안함 사진의 절단면 사진을 보면 함미 좌측면 배 밑이 심하게 긁힌 반면 우측면은 상처가 없는 것을 볼때 암초에 긁혔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번 천안함 침몰과 가장 유사한 사례로 유조선 아모크 카디즈호와 여객선 아메리칸 스타호를 꼽았다.


좌초돼 침몰한 아모코 카디즈 호는 절단면이 사선이었는데 그 이유는 좌초된 뒤 균열이나 파공에 의한 침수로 절단이 일어나고 침수 상태에 따라 절단면도 달라진다는 것.

좌초와 피로파괴가 겹친 아메리칸 스타호의 경우, 배의 절단면이 너덜너덜하고 뾰족해 천안함과 비슷한 형태를 보였다.

김 의원은 끝으로 “저는 이런 부분들에 대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본다. 두고보면 여러 곳에서 양심선언이 있을 수 있으며 이것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하고 “민관합동조사단 이라는 것은 모양을 그럴 듯 하게 만들어 놨지만 지금 조사상황을 보면 관제조사의 성격이 굉장히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khchoi@fnnews.com최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