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총연합회장 남문기 “우편투표,재외국민에 꼭 필요한 제도”

2012년 국회의원 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해외거주 국적자들이 처음으로 투표에 참여한다. 약 250만에서 300만명의 유권자가 투표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선거 판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코 적지 않은 숫자다.

기자협회 주최 재외동포 기자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한 미주 한인회 남문기 총연합회장을 22일 만나 참정권 행사를 비롯한 해외거주 한인들의 관심사에 대해 들어봤다.

미주한인회는 미국 내 170여곳 한인회를 아우르고 있으며 미국에는 250만명의 우리 동포가 살고 있다.

남 회장은 참정권 행사를 앞두고 재외국민 선거우편제도 도입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청원해 놓은 상태다.

그는 “현재 재외선거인등록은 공관을 직접 방문해서 신청해야 하고 투표할 때도 공관에 가야 하기 때문에 이틀을 소비해야 한다”며 “바쁘게 사는 동포들에게 쉽지 않은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재외 선거인 등록신청은 국외 부재자 신고와 달리 우편으로는 등록신청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현행법 때문이다.

미국을 예로 들면 한국 땅 크기의 97배나 되는 미국 50개주에 흩어져 살고 있는 동포들이 고작 10군데밖에 없는 총영사관으로 차나 비행기를 타고 가서 현지에서 하루 숙박을 하고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을 해야 하는 형편이다.

투표일에도 마찬가지 여정을 밟아야 하기 때문에 투표를 포기하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남 회장은 해결책의 하나로 우편 투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우편투표를 이미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미주 한인들에게 우편투표는 낯선 방법이 아니다.

남 회장은 “미국 정부는 미국으로 귀화한 한국인을 믿는데 한국 정부는 자국민을 믿지 못해서 우편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난센스”라고 말했다.

국적 문제에 있어서도 ‘이중국적’이라는 표현보다는 ‘복수국적’이라는 말이 적합하다고 지적했다.

남 회장은 “4개 나라의 국적을 가지고 있는 유대인을 만난 적이 있다”며 “그 나라에서 돈을 벌면 그 나라에 세금을 내는 것은 당연하며 어디서든 거주국의 이익을 위해서 경제활동을 할 수 있기에 그 나라의 국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들은 한국의 재산에 불이익을 받을까 봐 국적을 바꾸면 매국노라는 소리를 들을까 봐 시민권을 얻지 못했다”며 “하루속히 부모님들의 복수국적을 허용해서 부모와 자식들이 나란히 양쪽 국가에 투표권을 행사하고 애국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20대의 투표 참여율이 가장 적은 민족이 한국인인 이유도 부모들이 투표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자랐기 때문일 것이라고 남 회장은 안타까워했다.

남 회장은 요즘 오는 5월 초 워싱턴에서 개최되는 제8차 해외 한민족 대표자회의 준비에 여념이 없다. 미국은 물론 일본, 중국.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의 한인대표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한승수 전 국무총리 등 귀빈도 참석하는 이 대회에서 해외거주 한인들의 참정권 행사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