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오피스 2010’ 5월중 국내 출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대표적인 업무용 프로그램인 '오피스 2010'이 오는 5월 국내 출시된다.

23일 한국MS 관계자는 "오피스 2010이 출시 최종후보(RTM·Release To Manufacturing) 단계에 있으며 국내 출시는 5월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기업 대상으로 발매되는 버전이며 개인용 패키지 발매는 6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RTM이란 배포 직전 최종 코드를 확정하고 PC 업체들에 전달해 디스크에 기록하거나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준비가 완료됐음을 의미하는 출시 직전 단계다.

북미 지역에서는 오는 4월 27일 기업버전 공개가 정식 확정돼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 센터에서 영문판을 다운로드할 수 있게 된다. 개인들이 쓸 수 있는 일반판 출시는 6월로 알려졌으며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상점에서 예약을 받고 있는 상태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상점에 등록된 오피스 2010은 세 가지 버전이다. 오피스 프로페셔널 버전은 499.99달러, 오피스 홈 앤 비즈니스 버전은 279.99달러, 오피스 홈 앤 스튜던트 버전은 149.99달러다.

일본에서는 패키지판이 오는 6월 17일 일반 발매된다. 일본에서는 홈 앤 비즈니스 버전 가격이 3만6540엔(패키지), 오피스 프로페셔널 버전은 6만2790엔(패키지)으로 책정됐다.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웹을 기반으로 PC와 모바일을 통합했다는 데 있다.
기존에는 단품으로 제공되던 '원 노트(One Note)'가 모든 오피스 패키지에 기본으로 장착돼 문서를 온라인으로 저장한 이후 오피스 2010이 설치되지 않은 PC라도 대부분의 웹브라우저를 이용해 미리보기 및 편집이 가능하다.

한편, 지난해 11월 공개된 오피스 2010의 베타 버전은 다운로드 건수가 750만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오피스 2007' 베타 버전 다운로드 건수의 3배에 이르는 수치다.

/fxman@fnnews.com 백인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