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협의회 공동의장에 남문기씨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남문기 총회장이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이하 한민족협의회) 공동의장으로 선출됐다.

한민족협의회는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8차 회의에서 이기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의장과 박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 안경률·조윤선 한나라당 의원, 한덕수 주미대사 등 37개국 375명의 한인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공동의장으로 남 총회장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부터 사흘간 열린 열린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체코, 호주, 피지 등 세계 각국 한인 대표자를 포함해 모두 500여명이 참석했다고 한민족협의회 측은 설명했다.


한민족협의회 측은 이번 회의를 통해 지난 1987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창설대회에서 선언한 △한민족의 긍지와 유대 강화 △조국에 대한 평화와 안정 △경제발전 기여 △한민족 네트워크 형성 등을 재조명하고 새로운 미래와 단결된 자발적 민간 주도의 해외 한민족 구심체로서 정체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민족협의회는 특히 올해 경술국치 100년, 한국전쟁 발발 60년을 계기로 해외 한민족의 역할과 사명을 강조하기 위해 △북한의 북핵 6자회담 조기 복귀 및 핵무기 포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조기비준 △천안함 사고의 철저한 원인 규명 △재외국민 투표방안 마련 △한국 정부와 교류 확대 △쌍방향 재외동포 정책 수립 등을 촉구하고 한식 세계화 등 국가브랜드 강화에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다짐했다.

한민족협의회 관계자는 "이번 총회를 통해 한민족협의회의 창립정신을 되새기며 밝은 재외동포사회 구축을 위해 전 세계 해외동포를 망라하는 한인회 협의체로 역량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jschoi@fnnews.com 최진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