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 삼성직원 10명중6명 소셜미디어 활용

삼성그룹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경영복귀를 전후해 ‘소통’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 직원들도 블로그나 트위터 등 정보기술(IT) 기반의 소통 도구인 소셜 미디어 활용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삼성의 사보 ‘삼성앤유’가 최근 삼성 임직원 17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블로그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고 있는 직원은 전체의 59.79%인 106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40.21%는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고 있지 않으며, 그 이유로는 사용 방법을 모르거나 아예 관심이 없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직원들 가운데 36.88%인 714명은 관심 분야의 트렌드와 최신 정보를 얻는데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알고 지내던 사람들과 연락하기 위해 활용한다는 직원도 31.25%나 됐다.

회사 업무에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응답자의 34.92%인 375명이 소비자 반응을 빠르게 파악하고 소통하고 싶을 때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또 사내에 급하게 전달할 사항이 있을 때 활용한다는 직원들도 15.55%(167명)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회사에 불만이 있는 네티즌들이 비난성 글을 남겼을 때 어떤 마음이 드느냐는 질문에는 전체의 44.33%인 477명이 ‘마음 같아선 따지고 싶지만 신분이 노출되거나 논쟁이 될까봐 그냥 눈팅만 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는 건 참을 수 없다. 내가 아는 범위 내에서 설명한다’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한 직원들도 26.95%나 됐다.

소셜 미디어의 부작용으로는 ‘새 글이 올라오지 않았는지, 누가 답글을 남기지 않았는지 신경이 많이 쓰이고 자꾸 확인하게 된다’는 응답이 31.41%(337명)를 기록했으며 자신의 소중한 콘텐츠나 개인 신상에 관한 내용이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게 꺼림칙하다는 응답도 20.41%를 기록했다./yhj@fnnews.com윤휘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