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안티 MB’ 운영자,회원성금 횡령 혐의 조사

지난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활동을 벌인 인터넷 카페 ‘이명박 탄핵을 위한 범국민 운동본부(이하 안티MB)’ 운영진이 부상자 치료비 명목으로 모금한 회원 성금을 횡령한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횡령 등 혐의로 김모씨(45)를 구속하고 백모씨(57) 등 ‘안티MB’ 운영진 8명을 같은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2008년 9월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카페 회원 3명이 흉기에 찔리자 “치료비로 사용하겠다”며 회원들로부터 7580여만원을 모금, 이 중 4300여만원을 시위 자금과 사무실 임대료로 사용한 혐의다.

이들은 모금액 중 2200여만원만 부상자 치료비 및 위로금으로 사용했고 무대설치와 전단제작 등 시위 자금으로 책정된 2300여만원 가운데 570여만원은 술값으로 사용한 뒤 가짜 영수증을 만들어 보관해왔다는 것이다.

경찰은 김씨가 안티MB 산하에 꾸려진 ‘조계사 회칼테러 비상대책위원회’ 회계담당 총무로 일하면서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흉기에 찔린 한 운영위원은 합의금 명목으로 가해자측에서 3000만원을 받아 다른 피해자 1명에게 500만원만 주고 나머지 2500만원은 자녀 유학비 및 채무 변제 등으로 사용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 돈을 포함해 안티MB가 후원금과 광고비 등에 쓰겠다며 모금한 2억6000여만원 가운데 일부가 같은 방법으로 개인 생활비와 회식비 등으로 빼돌려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용카드 대신 주로 현금을 사용했고 영수증도 사용내역이 불분명한 간이영수증이 대부분이었다”며 “횡령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모두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pio@fnnews.com 박인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