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컴퓨팅’ IT업계 화두로

정보기술(IT) 시스템 비용을 줄이면서 다양한 신개념 서비스와 접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가 본격화되고 있다.

5일 통신·인터넷 업계에 따르면 기업들이 올해를 기점으로 개인 또는 기업용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대거 내놓으며 경쟁에 나서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빌려 쓰는 IT’로 통한다. 개별 고객이 서버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HDD) 등 저장공간을 가질 필요 없이 인터넷으로 각종 자료·솔루션을 보관·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기업들은 IT시스템 구축에 드는 비용을 절반 이하로 뚝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개인들은 온라인 저장공간과 인맥구축서비스(SNS), 일정관리 등을 연동해 언제든지 신개념 융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미국 구글, 아마존 등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도 원천기술 및 서비스를 가지고 일제히 도전장을 던지는 모습이다.

■IT 비용 최대 90%까지 줄인다

기업들은 각종 자료와 솔루션들을 저장하기 위해 인터넷 데이터센터(IDC) 사업자로부터 서버를 통째로 빌려서 사용하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하면 저장공간을 필요한 만큼 이용하고 쓴 만큼만 돈을 내면 된다. 중앙처리장치(CPU), 저장장치 등 디지털기기에 들어가는 하드웨어(HW) 및 소프트웨어(SW)들도 최소 단위로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T가 자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IT 벤처 계열사에 적용한 결과 연간 IT 시스템 운용비용이 680만원에서 160만원으로 76%나 줄었다. KT 특정 서비스 부분에 적용했을 땐 연간 비용이 3억4900만원에서 3700만원으로 89%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이 서버·스토리지 자원을 필요한만큼만 빌려 쓰기 때문에 소비전력 및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여 친환경 경영에 나설 수 있는 건 물론이다.

KT 서정식 클라우드추진본부장은 “기업들이 자체 구축한 서버는 24시간 평균 가동률이 10%를 넘어서는 경우가 거의 없다”며 “오는 2012년 유·무선 인터넷 사용량이 지난 2008년 대비 10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클라우드 컴퓨팅의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저장공간? 신개념 서비스 ‘집합체’

통신·인터넷 기업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을 단순 온라인 저장공간이 아닌 신개념 서비스의 집합체로 진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KT, SK텔레콤, LG U+등 통신업체들은 문서·동영상·사진 등 파일을 온라인 저장공간에 올려놓고 스마트폰, PC, TV, 게임기 등 각종 디지털기기에서 언제든 불러올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각각의 기기를 복잡하게 연결할 필요 없이 유·무선 인터넷으로 파일을 가져와 복수의 화면(‘N스크린’)으로 감상·활용하는 시대를 열고 있는 것이다.

NHN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N드라이브’와 SNS 등 개인화 서비스를 연계하는데 한창이다. N드라이브에 올린 파일들을 스마트폰, PC 등으로 언제든지 마이크로블로그,인터넷카페 등에 올리고 SNS에 올라온 새로운 파일들은 다시 N드라이브로 불러올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들은 e메일, 일정관리 등 기능을 연동시켜 집이든 기업이든 버스·지하철 안에서든 끊김없이 업무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데 힘 쏟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는 국내에서만 올해 500억원에서 오는 2013년 6000억원의 시장을 형성할 전망이다. 국내 기업들이 이른바 ‘구름 전쟁’을 본격화하면서 해외시장까지 잠식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postman@fnnews.com권해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