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습도 높은 홍콩서 잦은 고장

【베이징=최필수특파원】 애플의 아이폰이 습도 높은 홍콩에서 고장이 잦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스마트폰 시장의 78%를 차지하고 있는 아이폰은 홍콩의 높은 습도로 인한 고장의 사례가 적잖이 발견되고 있다.

그러나 애플측은 기계가 물속에 빠지는 등 직접적인 접촉에 의한 무료 수리는 하지 않는다는 원칙만 고수하고 있을 뿐 습도로 인한 기능장애에 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공식적으로 아이폰의 작동 습도 범위는 5%에서 95% 사이이나 홍콩에서는 상대습도가 95%를 넘는 날씨가 심심치 않게 출현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6월 1일부터 8월 16일 사이에 홍콩의 일부 지역은 최대 73일간 기준치를 넘는 상대습도를 보인 바 있다.

이에 따라 아이폰에 내장된 액체 접촉 표시기가 핑크색으로 변하는 등의 사례가 자주 보고되고 있는 것이다.

동 표시기는 물에 빠지는 등의 직접 접촉 외에도 섭씨 55도 이상 및 습도 95% 이상의 날씨에 7일 연속 노출되면 핑크색으로 변하도록 설계돼 있다.

/cp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