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경제 IT

ETRI, 국내 HTML5 이해단체 개설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차세대 웹 프로그래밍 언어 HTML5 관련 국내 요구사항을 월드와이드웹 컨소시엄(W3C)에 전달하는 공식 창구로 ‘W3C HTML5 코리안 IG(Interest Group)’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웹 개발자와 관련 기업들은 이번 IG를 통해 향후 HTML5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때 필요한 표준화 요구사항들을 W3C의 HTML 워킹그룹에 전달하게 된다.

W3C HTML5 코리안 IG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ETRI가 운영하는 W3C 대한민국사무국 홈페이지( www.w3c.or.kr)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승윤 W3C 대한민국사무국장(ETRI 서비스융합표준연구팀장)은 “이번 IG는 국내에서 HTML5 관련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이를 국제표준으로 확장해 가는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HTML5는 웹 문서를 만들기 위한 기본 프로그래밍 언어인 HTML(Hyper Text Markup Language)의 최신규격이다.
지금처럼 인터넷 익스플로러 브라우저에서 ‘액티브X’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같은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게 특징.

‘사파리’ ‘크롬’ ‘파이어폭스’ 등 주요 인터넷 브라우저 업체들이 HTML5의 핵심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선 정부 주도로 ‘HTML5 기반 개방형 웹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를 추진키로 했다. HTML5는 스마트폰의 확산과 모바일 웹과 서비스에서도 핵심적인 표준기술로 활용될 전망이다.

/postman@fnnews.com 권해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