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ROTC 경쟁률..6 대 1

육군 창군 이래 처음으로 선발하는 여성 학군장교(ROTC) 지원율이 6대 1을 기록했다.

2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은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22일까지 여성 학군장교 지원서를 접수한 결과 전체 60명 모집에 360명이 지원, 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학교별 경쟁률은 명지대가 10.6대 1로 가장 높았고 전남대(10.4대 1), 강원대(10.2대 1), 충남대(7.6대 1), 영남대(6.0대 1), 숙명여대(4.2대 1), 고려대(2.2대 1)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육군 학생중앙군사학교는 30일 여성 학군단 시범대학으로 선정된 숙명여대(정원 30명)와 강원대(5명), 고려대(5명), 명지대(5명), 영남대(5명), 전남대(5명), 충남대(5명) 등 7개 대학에서 지원자를 대상으로 필기평가 및 인성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필기평가는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개발한 '간부선발도구'를 활용해 지적능력과 직무성격, 상황판단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이다.


중앙군사학교는 필기평가 및 인성검사 결과 대학성적을 토대로 정원의 200%(120명)를 선발, 다음달 10일 발표할 계획이다.

이후 다음달 11일부터 24일까지 각 학군단에서 신체검사, 체력검정, 면접을 실시해 최종 합격자를 같은 달 30일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자 60명은 2년간 소정의 군사교육을 이수한 후 오는 2013년 첫 여성 ROTC 장교로 임관해 2년4개월간 복무하게 된다.

/pio@fnnews.com박인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