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균 전 태릉선수촌장 별세

'한국 레슬링의 대부'로 불렸던 이상균 전 대한체육회 태릉선수촌장이 5일 오전 별세했다. 80세.

1931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7년 을지로3가에 있는 조선체육관 레슬링부에 등록하면서 체육계와 인연을 맺었다.

1949년 전국신인선수권대회에 참가했고, 같은 해 제30회 전국체육대회 주니어플라이급에서 우승하면서 경량급 최강자의 위치를 굳혀갔다.

고인은 6·25전쟁 중 육군특무부대 문관으로 근무하다 사고를 당해 왼손가락 3개를 절단하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혹독하게 훈련하고 자신에게 맞는 전술을 개발한 끝에 1951년 제32회 전국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재기했다.

1954년 경희대학교의 전신인 신흥대학에 진학한 고인은 왼손의 약점을 딛고 1956년 멜버른올림픽에 참가해 밴텀급 4위에 올랐다.

고인은 4년 후 로마올림픽 때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1964년 도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이자 1966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장창선을 키워내기도 했다. 또 도쿄올림픽과 1968년 멕시코올림픽에서는 국제심판으로도 나섰다. 1971년에는 국제레슬링연맹 특1급 국제심판이 됐다.

이후 체육행정에 몸담은 고인은 1971년 대한레슬링협회 부회장을 지냈고, 동국대학교와 대한유도대학교 강사, 서울시 체육회 이사와 사무처장을 지냈다.


1994년에는 제13대 대한체육회 태릉선수촌장에 임명됐다.

선수와 지도자, 행정가로서 한국 스포츠발전에 큰 공을 세운 고인은 경희대학교문화상(체육부문), 체육부 장관 표창, 제37회 서울시 문화상(체육부문), 미연방 스포츠아카데미 공로상을 받은 바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7일 오전 8시30분, 장지는 이천호국원이다.

/강문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