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770원’ 거가대교 통행료 논란

【부산=노주섭기자】 사업자 특혜 의혹과 통행료 과다산정 등 논란을 빚고 있는 부산∼경남 거제 간 연결다리 ‘거가대교’ 통행료가 다음 달 개통을 앞두고 지나치게 비싸다는 주민 여론을 무시한 채 행정기관과 사업자 간 일방통행 식으로 책정되는 게 아니냐는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따라 거가대교를 둘러싼 각종 특혜 의혹 해소 및 적정 통행료 산정을 위해 총 사업비 실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25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최근 거가대교 건설조합과 GK해상대교㈜ 측은 거가대교 통행료를 승용차 기준 1만770원으로 하고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을 77.55%로 해 부산시와 경남도에 통보했다.

거가대교가 다음 달 개통 뒤 약 한달간의 무료통행기간을 거쳐 늦어도 내년 1월 초부터는 유료화되는 점을 고려하면 조만간 부산시도 거가대교 건설조합에서 책정한 요금대로 통행료를 최종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거가대교 통행료가 이대로 확정되면 전국 민자도로와 대교 가운데 가장 비싸게 된다.

통행료가 1만원이 넘는 거가대교 총 사업비는 1조4469억원(1999년 불변가 기준)이고 민자사업비는 9996억원이 투입됐다.

반면 △천안∼논산고속도로(총 사업비 1조4028억원, 민자사업비 9946억원) 8400원 △대구∼부산고속도로(총 사업비 2조4722억원, 민자사업비 1조3674억원) 9300원 △서울외곽고속도로(총 사업비 2조1043억원, 민자사업비 1조714억원) 4300원 △인천공항고속도로(총 사업비 1조4602억원, 민자사업비 1조4602억원) 7400원 등이다.


이들 도로와 비교한 거가대교의 적정 통행요금은 실제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도 8000원대 이하로 결정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게다가 거가대교는 통행료 징수기간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무려 40년으로 설정돼 지난 1999년 사업자 협약 당시 거가대교 건설조합 측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

부산과 거제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거가대교 통행료가 1만770원이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유료도로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적정한 통행료 산정을 위해 총 사업비 실사부터 이뤄져야 하고 그래야만 각종 특혜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촉구하고 있다.

/roh1234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