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성능은 강하다”..LG전자, 엑스노트 P210 출시


LG전자는 화면 크기를 키우면서도 휴대성은 오히려 높인 2011년 전략 노트북 ‘엑스노트 P210시리즈’를 29일부터 출시한다.

28일 LG전자에 따르면, 엑스노트 P210시리즈는 외형 크기를 줄이는 동시에 내부 디스플레이 크기를 키워 노트북 전체 크기 대비 최대 화면을 구현했다.

‘P210시리즈’는 31.75㎝(12.5인치) 고화질 발광다이오드(LED) 액정표시장치(LCD)를 탑재했음에도 가로 299㎜, 세로 192㎜ 두께(완전 평면) 20.9㎜의 크기를 구현, 29.5㎝(11.6인치) 노트북 보다 훨씬 작고 얇다. 무게도 1.3㎏으로 일반 31.75㎝(12.5인치) 노트북보다 가볍다.

이는 최근 LCD TV 등 디스플레이 주위의 테두리 두께를 줄여 사용성을 높이는 기술인 ‘내로우 베젤’(Narrow Bezel)과 효율적 안테나 설계 등을 통해 일반 노트북 테두리 두께를 4분의 1로 대폭 줄였기 때문이다.

작지만 성능은 강력하다. 인텔의 최신 코어 i5 470UM 1.33기가헤르츠(㎑) 프로세서와 인텔 고화질 그래픽을 비롯, 4기가바이트(GB) 메모리, 320기가바이트(GB)하드디스크 등을 탑재했다.

또 화면 테두리를 줄이는 동시에 화면색과 동일한 검정색으로 처리해 화면 집중도를 높였다. 화면부를 제외한 외관에는 깔끔한 흰색을 적용해 일체감과 조형미를 높여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 최근 ‘2011 iF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윈도우7 홈 프리미엄(64비트) 운영체제를 적용, 4기가바이트(GB) 메모리를 100% 활용할 수 있으며, 최대 5.6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색상은 흰색, 문양 있는 분홍색과 라임색 등 3종을 출시하며 판매가는 120∼130만원대다.

LG전자 PC사업부장 이정준 부사장은 “LG노트북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디자인 역량을 총집결한 ‘P210’ 제품을 통해 2011년 국내외 노트북 트렌드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