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한국MS, 소셜 앱 활성화 위한 공동 캠페인 진행

네이트 앱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 SK커뮤니케이션즈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한국MS)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지원을 위해 나섰다.

SK컴즈는 한국MS와 공동으로 개발자 지원 캠페인 ‘소셜 앱으로 청춘의 꿈을’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공동 캠페인은 실력 있는 개발자를 발굴 육성하고 소셜 앱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양사는 개발을 위한 기술지원부터 네이트를 통한 앱 등록까지 아이디어를 쉽게 사업화 할 수 있도록 개발자 및 개발사를 지원하게 된다.

한국MS는 웹사이트 스파크 프로그램을 통해 웹 사이트 구축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최장 3년간 무료로 제공하며, LG CNS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호스팅 플랫폼을 최소 6개월에서 최대 3년까지 무상으로 지원한다.

개발된 앱은 SK컴즈가 게임등급위원회의 심의를 대행, 복잡한 절차 없이 네이트 앱스토어에 등록할 수 있으며, 앱 개발 교육은 물론 마케팅 노하우 등을 컨설팅 받을 수 있어 초기 시장 진입이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SK컴즈의 제휴사 일본 믹시(mixi)와 마이크로소프트 재팬을 통한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SK컴즈 이태신 인맥구축서비스(SNS) 본부장은 “젊은 개발자들이 자유롭게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내 앱스토어 활성화를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하게 됐다”며 “실력 있는 젊은이들이 양질의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MS 개발자 플랫폼 총괄사업부 민성원 전무 또한 “2011년은 모바일, 클라우드등 웹을 기반으로 하는 비즈니스의 새로운 시대가 도래한 시점”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국내 개발자들이 국내 및 해외 시장에 진출해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웹 생태계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캠페인은 오는 7월까지 6개월간 진행되며 참여 신청은 ‘소셜 앱으로 청춘의 꿈을’ 특별 페이지( www.dreamsocial.co.kr)에서 할 수 있다. 간단한 기본 정보와 개발 앱에 대한 설명을 남기면 된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